장재지  
이곳은 장성동과 두호동 사이에 있는 장재지라는 곳입니다.
   
Panorama
 
장재지 전설에서 '아낙의 바램' + '태수에로의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