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duction
서문(Preface)
운영자 Profile
결제 안내
수강 신청 안내
계좌 이체 안내 
정회원 등록
Club / Band
 
열림글(Preface)
ph
     
   경주가 고향인 글쓴이가 포항에 와서 가장 먼저 느낀 것은 포항 특유의 투박한 말씨였다.  
  지금이야 많이 변했지만 그땐 꼭 나를 나무라는 듯한, 아니면 꼭 무슨 불만이라도 있는 듯한 어투에  
  함부로 아무에게나 말을 건네기가 부담스러웠던 때도 있었다.  
  그랬다.  
  포항에 막 터전을 잡았던 어느 때였다.  
  여남 바닷가에 바람을 쐴 겸 해서 갔더니 쉰 쯤 되는 아저씨가 방파제에서 고기를 잡고 있었다. 일명  
  구멍치기 낚시였다. 간간이 굵직한 녀석을 건져올리는 통에 말을 틀 겸 해서 먼저 말을 건넸다.  
  '아저씨, 고기 많이 잡았는기요?'  
  '......'  
  분명 큰 소리로 말을 건넸건만 아무런 반응이 없어 재차 말문을 열었다.  
  '고기 많이 잡았어예?'  
  약간의 긴장감이 감도는가 싶더니 그제서야 그가 말문을 열었다, 그것도 포항 특유의 거칠고도...  
  '보면 모르는기요!'  
  퉁명스레 던진 그 말에 어찌나 머쓱하던지 정작 무안해진 이는 나였다.  
  괜스레 말을 걸었나 싶어 한동안 멍하니 고기 잡는 모습만 바라보고 있었다.  
  그렇게 한동안 고기잡는 일에 몰두하던 그가 재차 말문을 열었다.  
  '고기 좀 주끼요?'  
  여전히 시비조의 투박한 음성에 잔뜩 움츠러든 목소리로  
  '아, 아님니더'  
  애써 고개를 가로 저으며 서둘러 자리를 피할 양이었다.  
  '아저씨, 여와보소! 이거 갖고 가가 국낄리묵으머 억수로 마시서이까네 가져가소!'  
  그도 자신의 목소리에 내가 놀랐다는 걸 알아챈 듯 했다. 그렇지만 몸에 밴 어투는 어쩔 도리가  
  없었던지...  
  '어디서 왔는기요? 보아하니 포항 사람은 아닌것같꼬...'  
  '경주라예'  
  '아, 그런기요!'  
  그렇게 시커먼 비닐 봉지에 담아준 고기로 그가 일러준 방식대로 국을 끓여 먹고 나니 이마에 땀이  
  송글송글 맺혔고, 훈훈한 기운이 감돌자 그제서야 포항 사람의 거칠고도 투박한 어투가 결코 시비를  
  걸려고 그런 것이 아니란 걸 알게 되었다.  
  그리고 어느새 필자도 간혹 그리운 친구를 만나면 그런 음조로 반가움을 표현하기도 한다.  
  그러니 혹여 포항에서 시비조의 거친 어투를 접하거들랑 괜스레 움츠러 들어 서둘러 마음의 문을  
  닫지 않도록...  
     
 
(글의 흐름상 경칭을 붙이지 못한 점 이해해주길 바라며 열림글을 마무리하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