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duction
Preface
Mnger Profile
Enrollment
Enroll Guide
Tuition Fee
Enrolling
  * Club / Band
JangSeong Hyundai Apt
 
 
- 초창기 현대 아파트 모습 -
 
 
필자는 고등학교 시절부터 여러 곳으로 이사를 참 많이도 했니다.
 
 
대학 시절에도 이곳 저곳 많이 옮겨 다녔고, 직장 생활하면서도 그러기 매마찬가지였니다.
 
 
그래서 '이제 가급적 이사를 하지 않아야겠다'는 생각에 결혼 초기에 23평형의 조그만 아파트를
 
 
분양받아 정착한지 10여년을 보내고...
 
 
이곳 초창기 시절, 주위는 논밭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모내기 시절엔 사방은 온통 개구리 울음소리로
 
 
가득했다. 공기도 맑고, 울긋불긋한 꽃으로 잘 치장된 아파트의 화사한 풍경에 매료되어 정말 이곳에
 
 
오래도록 머물기로 마음먹었니다. 이에 아이들이 커자 같은 단지의 좀 더 큰 동의 집으로 이사하였고,
 
 
그런 느낌이 너무 좋아 이곳 아파트 단지에서 어언 20여년을 지내오고 있니다.
 
 
 
필자는 이곳 아파트 뒷편 소나무 오솔길을 하이킹하고 산책하면서 명상을 통해 생활의 활력소를
 
 
참 많이 얻니다 => 오솔길 보기
 
  나나나~ 나 나 나나나~  
  Sweet People의 'La Forete Enchante'를 들으면 금방이라도 눈물이 흐를 것만 같은 숲 속의 이 아늑함!  
 
맑은 공기에, 새소리도 참 정겹고.... 엉겅퀴 꽃, 억새 ... 그리고 꿀꽃(Self Heal)
 
 
무념무상의 상태롤 천천히 이곳을 오를라치면 그야말로... 그래서 언젠가 얻게된 별명, 양덕도인!
 
  ......  
 
 
하지만 그곳도 개발의 현장에선 예외일 수가 없었다.
 
 
언제부턴가 여기저기 깃발이 꽂히고 나무가 하나둘씩 잘려나가는가 싶더니...
 
  어느 날 그만 이렇게 민둥벌거숭이가 되어 내 앞에 휑하니 나타났다.  
  // 터널을 뚫어 도로를 낼 수도 있었으련만...  
  순간, 무어라 형언할 수가 없는 그 무엇이 나의 마음을 꽉 짓눌렀다. // 정말, 정말, 정말 아쉬웠다!!!  
 
이럴 줄 알았다면 온몸으로 막았어야 했는데...
 
 
  그토록 제가 좋아하던 그 오솔길은  
 
어느새 포장도로에 편입되어 이제 제 마음 속 추억의 한 귀퉁이에서만 자리하고 있네요.
 
 
그래도 이 사진으로나마 한동안이라도 위안으로 삼고 싶네요.
 
 
=> Go
 
 
  전 늘 명상(meditation)을 통해 삶의 활력소를 많이 얻는답니다.  
  그리고 이 오솔길에서 명상과 healing에 대해 정말 귀중한 것을 작성하였고, 그 부분을 asaq.net에서  
  보여줄려고 하는데, 아직 한글 사이트에 매진하느라 미처 출판할 수가 없군요.  
  한글 사이트가 마무리되는 대로 꼭 보여드리도록 하겠니다.  
 
 
   
 
 Location
 City Hall
 Yeong-il Man
 JukDo Market
*
 PoHang's
 BulBit Fes.
 Bada Fest.
 HaeMaJi Fe.
 OEoSa(UnJe)
 BoGyeongSa
*
 GuRyongPo
 GangGu(YD)
   POSCO
*
 BadaProject